무슨 감기약을 8알이나 주나, 그래.... 진료실 이야기

전에도 언급했듯이 요즘 독감도 돌고..일반감기 환자도 꽤 많은 편입니다. 항상 그래왔듯이 감기환자를 보면 질문을 하고 답변을 들으면서 감기란 어떤 것인지, 감기약은 어떤 것인지, 왜 항생제가 필요없는 지, 왜 약을 먹어도 안 낫는지, 주사를 맞는다고 감기가 똑! 떨어지는 것이 아닌지 설명을 하곤 합니다.

오늘도 60대 여성분이 (이 분은 처음 본 환자입니다. 미즈메디에서 본 환자 분들이 많다보니...^^) 감기로 오셨길래 장황한 설명을 했지요. 다행히 그 분은 제 설명을 잘 이해하신 듯 합니다. 빙긋이 웃으시면서 달랑(?) 2알 반의 약을 3일치 받아 가셨습니다.

어제는 저희 건물을 관리하시는 분이 똑같은 감기로 오셨지요. 역시 마찬가지로 설명을 하고 비슷한 약을 처방했을 겁니다. (뭐 제가 처방하는 감기약이라면 별 차이가 없기 때문에...). 퇴근 길에 그 분을 만났지요. "감기는 좀 나으셨어요?" 라고 묻는 제게 그 분은 "네...좀 나았어요. 그런데 약을 좀 세게 주시지..."라고 대답을 하십니다. "네? 왜요?"라고 되묻는 제게 그 분의 대답은 "요 앞의 모내과에서는 약을 한번에 8알씩 주는걸요? 그 약을 먹으면 감기가 잘 떨어져요....^^"

허거걱! 한번에 8알이면 하루 24알. 아니, 무슨 감기약을 주길래 8알이나 되는걸까요? 그 분이 덧붙이는 말씀은 근처의 ㅇ내과에 간 적이 있는데 그 곳에서도 약을 적게 주더랍니다. 그 때도 감기가 오래갔다며 제가 약을 적게 처방한 것을 못 내 아쉬워하는 듯한 표정입니다. "아유~ 감기약은 그렇게 많이 드실 필요없어요. 그게 잘 못 된 거라니까요?" 라는 제 설명에..."네에~ 잘 못 된 것이지만..."하는 그 분의 표정에서 '어쩌면 내가 또 한 명의 환자를 놓친 것 같다...'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 괜한 기우일까요...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한 RSS

unicef


날마다 새로운 사진